월욜부터 4일째 식이요법 실천중이다..

 

식이요법이라고해서 대단한건 없고 배위를 줄이기 위해 좀 적게 먹기.. 구체적인 실천방법은 점심 먹을 때 2번 받지 않기, 그리고 저녁은 먹을만큼 그릇에 딱 덜어먹고 끝내기..

 

그리고 한 달 동안 밀가루 먹지 않기...

 

내가 좋아하는 초코렛이나 단 건 제한을 두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쫌 생각해서 적게 먹기..

 

어쨌든 나는 내 위를 줄이는게 목적이니까~

 

그리고 잠들기 3시간 전에 먹는걸 끝내고(대략 7시~8시) 소화 시키고 잠들기..

 

월욜부터 지금까지는 대체로 잘 해 오고있다..

 

물론 어제는 초코렛도 먹고 밥 양도 비교적 적지 않게 먹은것 같지만.. 그리고 오늘 아침엔 좀 거하게 챙겨먹고 온것 같지만..

 

그래도 잘하고 있다..

 

오늘 아침 몸무게 45.3kg

어제보단 좀 빠졌다.. 다음주 시작할 땐 44kg대로 진입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크게 욕심은 가지지 말고.. 한번 많이 먹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이번 한달동안 실천하려고 노력해보자

 

 

<화내지 않기>

 

어제 저녁 오늘 아침엔 화 내지 않았다..

 

폭발은 없었다.. 의식적으로 화내지 말자고 생각하려고 해서일듯..

 

그렇다고 막 친절한 엄마가 된 것은 아니다..

 

표정은 아직 딱딱하게 굳어 있다..

 

이것도 점점 나아지겠지..

 

엄마한테 창용이 이야기를 전해 들으니 진짜 절대 아이들 상처주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내 아이를 상처받은 괴물로 만들어서는 안되지..

 

다시 기억하자~ 관계가 가장 중요하다..

 

아이들이 사랑을 듬뿍 느낄 수 있게 사랑하고 표현하자..

 

항상 감정을 먼저 읽어주고 이해하려고 노력하자

 

해주는 것에 대한 댓가를 바라지 말고(다 너를 위해서다라고 말하지만 결국 생각해보면 내 욕심이고 나의 만족을 위해서이다) 짜증이 오더라도 짜증으로 받지 말자.

 

오늘밤에 잘 해보자~

'I'm on a die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식이요법 4일째 실천 중  (1) 2015.12.03
중간점검  (0) 2015.10.01
대단한 결심  (0) 2015.09.22
Posted by 신미래

나는 왜 아직도 어른이 되지 못하고 어른인척 하면서 사는 걸까?

 

정말 이런일이 되풀이 되 때마다 나 자신에 대한 끝 없는 실망감, 자괴감, 아이들에 대한 미안함 등으로 기분이 저 바닥까지 내려간다..

 

화 내지 말자

 

흥분하지 말자

 

짜증이 오더라도 짜증으로 받지 말자

 

나의 나쁜 감정을 아이들에게 풀지 말자

 

아이들의 감정을 먼저 읽어주자

 

어쨌든 나는 어른이니까 ㅠㅠ

 

애들은 진짜 애들이고 나는 어른인데... 어른이면 애들과는 뭔가 달라야하는데 똑같이 화내고 흥분하고 감정적으로 대하고 있으니...

 

후일 나의 아이들이 이런 나의 모습을 배워 어른이 되어서도 어른답지 못하고 어른인척 하면서 살까 그것이 제일 걱정이 된다..

 

나의 나쁜 감정을 애들한테 풀려고 하는건 진짜 나쁜 일인데... 나도 그건 아는데... 얼마나 비열한 짓인가.. 나도 그러면 안되고 애들도 그러면 안되는데.. 가족이다 보니 가장 편한 상대들이다보니 서로 상처를 주고 받고 하나보다..  하지만 나라도 그러지는 말아야지

 

화를 내고 상처를 줘서라도 한 숫갈이라도 더 챙겨 먹이고 제대로  챙겨서 학교 보내는 것이 옳은 일일까? 아니면 굶기고 허술해도 싫은 소리 안하고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옳은 일일까?

 

좋은 말로 해서는 말을 듣지 않는 아이들...  도대체 어떻게 다루어야할지 모르겠다.. 

 

남자 애들은 원래 그렇다.. 원래 말 안듣고 까불고 속썩인다고 인정해버리면 속이 좀 편할까?

 

완벽한 아들까지는 아니어도 모범생적인 모습을 원하는 내가 욕심인걸까?

 

적어도 선생 자녀들이라면 이래야 한다는 고정관념에 사로잡혀 있는 걸까?

 

이 모든게 나의 예민함과 욕심이 만들어 낸 문제란 말인가?

 

자기 할 일 제대로 챙겨서 못하고 싸우고 짜증부리고 학교갈 준비도 안하고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도 그저 건강하게 살아 있음에 감사하고 행복해해야 하는걸까?

 

아픈 자식을 둔 부모들은 그저 건강하게 지내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겠지?

 

재현이 엄마의 심정이 그렇치 않을까?

 

적다보니 결국 내 잘못이구나 ㅠㅠ

 

스스로의 감정을 통제하지 못하면 그 어떤것도 제대로 이룰 수가 없건만... 나는 왜 그게 그렇게 어려운 것일까?

 

그래도 이렇게 몇 자 적어보니 생각도 정리되고 좋네..

 

2015년이 가기 전에 12월 한달 동안 실천할 일

 

1. 배위 줄이기

 - 식이요법으로 다이어트를 실천해보자.. 운동은 안해도 좋다.. 먹는 양을 줄이지 못하면 다이어트는 절대 성공할 수 없다.. 운동은 내년부터 가끔 하도록 하고 12월은 배위 줄이기 실천

 

2. 화 내지 않기, 화 내지 않기, 화 내지 않기, 화 내지 않기, 화 내지 않기, 화 내지 않기

 - 이건 정말 힘들것 같지만.. 그래도 실천해보자.. 남은 30일 동안 몇 일이나 실천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매일 매일 반성하면서 도전해보자.. 웃기, 칭찬하기, 감정 받아주기

 

나도 어른이 되어보자

'혼자하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터팬 신드롬???  (0) 2015.12.02
스트레스 스트레스 스트레스  (0) 2015.10.28
생각해보니...  (0) 2015.10.26
월요일 아침  (0) 2015.10.26
알아야지 이겨내지...  (0) 2015.10.20
네 결정을 믿어봐  (0) 2015.10.15
Posted by 신미래

오늘 정말 AAA+++ 스트레스 받는 날이다...

 

바빠서 신세 한탄할 시간도 없네..

 

얼른 이번주가 날라가버렸으면 좋겠다...

 

금욜 수업이 죽이되든 토가되든 지나가버려라 얼릉~!!!

 

암튼 가을은 수업하기에 적당한 시기가 아냐..

 

끝!!!!!

'혼자하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터팬 신드롬???  (0) 2015.12.02
스트레스 스트레스 스트레스  (0) 2015.10.28
생각해보니...  (0) 2015.10.26
월요일 아침  (0) 2015.10.26
알아야지 이겨내지...  (0) 2015.10.20
네 결정을 믿어봐  (0) 2015.10.15
Posted by 신미래